본문 바로가기

belif believe in truth

  • I am belif 빌리프 소개
    • belif Story 빌리프 스토리
    • belif News&Notice 빌리프 공지사항
    • belif PR Center 빌리프 홍보센터 new
    • belif Store Guide
  • belif products 빌리프 제품소개
    • New Product 빌리프 신제품 new
    • belif Best Product 베스트 제품
    • Face 스킨케어
    • Whitening 화이트닝
    • Body 바디케어
    • Cushion & B.B, Sun 쿠션 & 비비, 선블럭
    • Bady 베이비
    • Men 남성제품
    • Product Map 제품지도
  • belif wonderland 빌리프 원더랜드
    • belif OST espionne
    • belif Moive 빌리프 영상
    • belif Game 빌리프 아케이드
    • belif Artwork 빌리프 갤러리
    • belif Paper block 빌리프 페이퍼블록
    • belif Mini game 빌리프 미니게임new
    • 촉촉 아트 프로젝트
    • 빌리프 밤 크림 카
    • belif List 빌리프 리스트
    • Talk Film 토크 필름
  • belif Online Stamp 빌리프 온라인 스탬프
    • 온라인 스탬프 소개 Online stamp summary
    • Online stamp application 온라인 스탬프 신청
  • belif event 빌리프 이벤트
    • Event 이벤트
    • My Yrue Think 트루씽크이벤트

belif OST

선택

music treatment

  • Track 1. take off (light bossa)
  • Track 2. harbour blues (canton, blues)
  • Track 3. hudson river park (shuffle, breezy)
  • Track 4. clarke quay (fast, soft pop)
  • Track 5. mystic river (slow, moody)
  • Track 6. landing (mid tempo, bossa)

Share Down

친구들과 belif를 나누세요. 트위터 블로그/카페에 퍼가기

belif music treatment - vol.8 travel
belif music treatment - vol.8 travel 1. take off (light bossa)
이번 앨범의 컨셉은 각 곡들을 통해 belif가 진출한 홍콩, 싱가폴, 미국을 여행하는 여정입니다. 그리고 이 곡은 그 여행의 출발을 알리는 테마곡입니다. 60년대 항공사들은 여행과 각 도시들을 테마로 한 경음악 음반들을 제작하곤 했습니다. 그 중에서도 보사노바 스타일의 곡에 여성 보컬 코러스가 가미되는 음악들은 Tamba Trio나 기타 여러 보사노바 재즈 밴드들에 의해 세련되게 다듬어져 온 역사가 있죠. belif의 travel kit를 챙겨서 떠나는 여행의 설렘과 여유를, 유일무이한 한국의 여성 보컬 그룹인 바버레츠와 비브라폰 연주자인 mothervibes의 이국적인 음색과 함께 떠나봅시다.

2. harbour blues (canton, blues)
이번 여행지는 홍콩입니다. 빅토리아 하버의 야경은 때로는 이별의 쓸쓸한 풍경으로, 때로는 느와르의 배경으로 각종 영화를 통해 묘사되어 왔는데요- 8분의 6박자 블루스는 특히 홍콩 느와르에서 칸톤 팝의 분위기와 함께 도시의 정서를 표현하는데 많이 사용되곤 했습니다.

3. hudson river park (shuffle, breezy)
이번에는 세포라를 통해 빌리프를 만날 수 있는 세계의 수도 뉴욕! 허드슨 리버 파크를 산책해 보는 시간입니다. 한가롭고 느린 허드슨 리버 파크의 풍경은 재즈와 셔플, 경음악의 요소가 포함된 편곡으로 묘사되었습니다. 마치 브라질의 경음악 대부 Zito Righi를 연상케 하는 색소폰은 손성제 교수님의 연주입니다.

4. clarke quay (fast, soft pop)
싱가폴의 클락 키로 떠나봅시다. 클락 키는 낮과 밤의 풍경이 매우 다른 대표적인 명소이지만, 언제나 붐비고 바쁜 사람들, 호기심 가득한 관광객들과 나이트라이프가 펼쳐지는 낮과 밤의 아름다움을 동시에 지닌 곳입니다. 피아노 록 스타일의 정갈하고 힘있는 연주는 윤석철 님이 맡았습니다.

5. mystic river (slow, moody)
한강에 대한 음악입니다. 안개낀 고수부지는 때로는 연인들의 산책로이기도 하고 때로는 미스테리한 영화의 무대가 되기도 하였습니다. 동시에 이 곡은 모이스쳐 밤 쿠션의 테마곡으로 먼저 만들어졌습니다. 촉촉하고 윤기있게 매끄러운 사운드를 표현하기 위해 50년대에 생산된 진공관 유닛을 장착한 해먼드 오르간과 스피커를 사용하였고, 모든 악기의 소리들을 방송용 아날로그 콘솔에 한번에 통과시켜 믹스하였습니다.

6. landing (mid tempo, bossa)
역시 비행에 대한 음악이지만, 이번에는 도착하는 중입니다. 라이너스의 담요 연진씨가 스캣 싱잉을 맡아주셨고 세컨 세션이 Eramos Carlos 시대의 브라질 풍 경음악 리듬섹션을 선사해 주었습니다. 중반부에서는 테입 딜레이 머신을 이용해 비행기의 하강 과정에서 느껴지는 소리 환경의 변화를 담았습니다. 반복되는 싱얼롱 코러스와 함께 여행을 마무리할 시간입니다-!

produced by espionne
all composed & arranged by min jun park
played by studio 360 rhythm section
yun seokcheol: piano ㅣ park minjun: guitars, organ ㅣ lee taehun: guitars
quandol: percussions ㅣ kim munhui: bass ㅣ min sangyong: drums
lee heekyung: vibes ㅣ yeongene: voc ㅣ cdg girl: voc ㅣ the barberettes: voc
kim yeongjin: drums ㅣ son sungjae: sax
recorded at studio 360 & samchungro 146 & studio LOG, seoul. july 2016
mixed at studio 360
recording & mix engineer min jun park
mastering by min jun park
design by moohyun nam

8th Album Story: belif music treatment vol.8 travel
belif의 컨셉과 프로덕트에 영감을 받아 사운드와 음악으로 표현하는 프로젝트인 belif music treatment. 올해 벌써 일곱번째를 맞이하는 이 프로젝트는 각종 경음악과 라이브러리 뮤직, 60-70년대의 팝 음악 제작기법을 참고로 하는 espionne의 프로젝트이다. 또한 밴드 세컨세션과 라이너스의 담요라는 이름으로 더욱 잘 알려진 여성 싱어송라이터 연진, 재즈계에서 뿐 아니라 가요계에서도 작곡가로서 이름을 알리고 있는 피아니스트 윤석철과 국내 유일무이한 재즈 바이브라폰 연주를 선보이는 이희경, 다양한 활동 경력의 퍼커션 연주자 관중들이 참여하여 '프로덕트를 위한 사운드트랙'이라는 생소한 개념을 이미 많은 음악 팬들에게 각인시키고 있다. 5주년을 맞이하여 이번 앨범에서 강조되는 컨셉은 숫자 5가 가지고 있는 상징성, 다섯 명의 아티스트가 함께 하고 있으며 다소 생소한 5/4 박자의 리듬으로 앨범의 문을 열고 있다. 더불어 헝가리언 워터 에센스의 출시와 함께 올해에도 더욱 강조되고 있는 수분 관련 라인업에서 힌트를 얻은, 수분이 가지고 있는 특성과 응집력에 대한 것이다. 수분이 가지고 있는 특유의 촉촉한 공간감과 바이브라폰으로 형상화한 물방울의 이미지. 맨올로지 101에서 힌트를 얻은 남성적인 리듬과 젠틀한 재즈 텍스쳐. 이러한 감성들을 컴퓨터를 이용한 프로그래밍이나 어떠한 전자악기의 도움도 없이, 화학물질이 첨가되지 않은 belif의 프로덕트 제조 공정처럼 아날로그 악기들의 소리만을 조합하여 만들었다. 또한 이 시리즈에는 항상 belif 제품들이 태양이 가득한 여름의 여행 여정에 꼭 필요한 점이라는 것에 착안하여 여행지의 컨셉을 담고 있는데, 작년의 베네치아에 이어 올해 곡작업이 이루어진 이탈리아의 피렌체와 앙코나, 그리고 몰타 세 곳에 대한 오마쥬를 담고 있기도 하다. 또한 이번 시리즈의 특징은 미국의 대표적 편집 매장인 세포라에 처음으로 진출한 것을 기념하여 60년대 후반 미국의 사이키델릭 사운드와 재즈-락에 헌정하는 사운드를 담고 있다는 점이다. 그리고 동시에 한국적인 사운드를 보여주기 위해 동시대 미국 사운드에 영향받아 탄생한 한국의 사이키델릭 락, 경음악 전통을 따라 만들어진 green light같은 트랙에서는 한국적인 멜로디와 리듬을 선보이고 있기도 하다.